게스트님 반갑습니다.

    회원가입을 하시면 더많은 서비스를 제공받으실수 있습니다.

학습지원센터



부동산교육협회 고객센터

02.539.3356

평일 10:00 ~ 17:00
토요일/일요일,공휴일 휴무

e-mail : ncuree@naver.com

수강 입금계좌 안내

농협: 

301-0157-0725-61

예금주 : 전국대학교부동산교육협의회

공지사항

제목 분양권 전매 양도세 부담에 세종시 거래량 5분 1로 '뚝'
글쓴이 운영자 2018.05.01 / 조회수:2102

분양권 전매 양도세 부담에 세종시 거래량 5분 1로 '뚝'






조정대상지역 내 분양권을 전매할 때 양도소득세 부담이 커지며 분양권 전매 건수가 전 분기 대비 30%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분양권 전매 거래량이 많이 줄어든 지역은 세종시였다.


30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한국감정원의 아파트 거래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등 전국 조정대상지역 총 40곳의 분양권 전매 건수가 8922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분기(1만 2326건)와 비교해 27.6% 줄어든 수치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발표한 8·2부동산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 내에서는 올해 1월 1일부터 전매할 때 양도소득세율(단, 무주택 세대 등은 제외)을 보유 기간에 상관없이 50%를 일괄 적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조정대상지역인 서울 25개 구(공공 및 민간택지), 경기 과천·성남·광명(민간 및 공공택지), 경기 하남·고양·남양주·동탄2신도시(공공택지), 부산 해운대구·연제구·동래구·진구·남구·수영구·(민간택지), 부산 기장군(공공·민간택지), 세종시(공공택지) 등 40곳에서 분양권 양도세 전매에 따른 세금 부담이 커지게 됐다. 아울러 대부분 조정지역은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 분양권 전매를 원천 금지하기 때문에 거래 가능한 매물이 감소하는 것 역시 분양권 전매 거래량이 줄어든 이유로 꼽힌다.


특히 세종시의 경우 분양권 전매 거래량이 지난해 4분기 1690건에서 올해 1분기 350건으로 5분의 1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뒤이어 경기도 광명(-73.4%)·하남(-62.1%)이 그 뒤를 이었다. 지방에서는 부산 남구(-58.1%), 해운대구(-57.9%), 수영구(-53.5%)가 전 분기의 절반 미만으로 뚝 떨어졌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세종시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행정수도로서 기능이 강화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수요자들이 많이 몰렸으나 최근 숨을 고르는 분위기”라며 “입주 물량에 부담을 느낌 부산 일부 지역 역시 수요가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양도세 부담이 커졌음에도 분양권 전매 거래량이 증가한 곳이 있다.
부산 진구와 연제구, 경기도 성남시는 올해 1분기 거래량이 전분기보다 각각 138.9%, 34.1%, 33.9% 늘어났다.


올해 1분기 가장 많은 분양권 전매 거래량을 기록한 지역은 경기 화성시다. 화성시는 동탄2신도시가 조정지역으로 묶여있다. 총 3694건으로 1분기 전체 거래량의 41.4%를 차지했다. 서울(1255건), 남양주(841건), 고양(615건)으로 각각 500건 이상 거래됐다.


서울 25개 구에서 올해 1분기 분양권 전매 거래량이 가장 많은 자치구는 은평구와 성북구가 각각 279건으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송파(122건)·서대문(111건)·마포구(101건) 순이었다. 그러나 구로(9건)·강서(4건)·중랑(1건)·강북(0건) 등 같은 시기 분양권 전매 거래가 10건 이하에 머물거나 한 건도 거래되지 않는 등 지역별 양극화가 뚜렷하다.


[출처 : 이데일리]

부교협소개 | 산학협의 문의 | 학습지원센터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QUICK MENU

top

QUICK MENU